관리 메뉴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네이버 친구 브런치 구독

산책하듯 세계여행

[파리] 세느강에 비치는 파리의 야경 본문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프랑스(France)

[파리] 세느강에 비치는 파리의 야경

moreworld™ 2009.12.12 11:34




레지구를 살짝 빠져나오면 조금씩 세느강과 가까워진다.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해의 여운과 밤하늘이 서로 자리다툼을 하고 있다. 어둠과 밝은 해, 하늘... 그들은 서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싸우고 있을지 몰라도 보는 사람들은 찬사를 내뱉을 수 밖에 없다. 이 모습을 보고 감동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으랴.



장마차인가? 이 그림만 살짝 잘라 집에 갖다 걸어놓고 싶다. 에펠탑은 어디에도 빠지지 않는구나. 파리가 세계 여행객이 찾는 1위 관광지 자리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밤의 모습일 것 같다. 관광객들에게 밤은 짧으면 짧을수록 좋게만 느껴진다. 상대적으로 낮의 길이가 길어질 수 있을테니까. 그렇잖아도 짧은 시간에 많은 것들을 봐야하는데 그만큼 밝게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좋은 일이 아닌가. 하지만 파리에서는 그런 걱정은 필요없을 듯 하다. 밤도 나름대로의 투어주제가 될 수 있다는 표본은 파리가 보여준다. 정말 시간이 이곳에서 보내야 하는 시간이 짧다면 세느강 줄기만 따라 올라가도 충분하다. 

도 지금부터 파리의 야경을 구경하기 위해 세느강 줄기를 따라 올라간다.
에펠탑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 2탄...
에펠탑까지의 거리가 실제로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지만 하루종일 버스, 지하철 한번 타지않고 걸어다닌 나에게는 정말이지 너무나 먼 거리처럼 느껴졌다. 그래서 결국은 중간에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눈에 보이는 에펠탑은 가깝게만 느껴지는데 걸어도, 걸어도 에펠탑의 실체가 보일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파리 예술학교>


(추측일 뿐이다. 이 건물 돌아와서도 의문을 가지게 한다. 대학 같기도 하고...) 리의 야경도 유럽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는단 말을 많이 들었다. 동유럽에서 봤던 야경과는 색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지만 파리의 야경은 파리만의 분위기를 담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어디에서도 흉내내지 못할 파리만의 모습이다.


 

<세느강의 유람선>

에 속이 훤히 보이는 모습과는 다른 느낌을 준다. 그래서 나도 밤에 유람선을 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것도 마지막 밤. 내가 파리를 떠나는 마지막 밤, 유람선으로 파리와 마지막 인사를 나눌 것이다.




<파리의 연인들>

들의 자유스러운 모습에 홀딱 반해버렸다. 언젠간 나도 꼭 해봐야지. 세느강변에서의 찐한 애정표현~ ^^



<루이필립교>



<마리교>



 

<샹주교>


전교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왜냐하면... 옛날에는 N자 표시가 된 곳에 환전하는 곳이 있어서 그랬단다. 뒤에보이는 건물은 샤틀레 극장이란다. 제대로 보진 못했다.


멀리 퐁 데 자르교가 보인다.

 


르세도 보이고, 에펠탑도 저리 가까이 보이는데 왜 손에 잡히지 않는거지?
나의 애간장을 녹인다. 다음 날 아침 난 알았다. 내가 본 에펠탑은 정말 멀리서 본 작은 모습이었다는 것을... 에펠탑이 그렇게 클줄은 꿈에도~ 꿈에도 생각, 아니 상상할 수조차 없었다. 하기야 실제로 본 적이 한번도 없으니 뭐.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에펠탑을 보고 실망의 빛을 감추지 못해 지레 짐작으로 조그맣고 보잘것 없을거라 생각했다. 보지도 않고 판단하는 버릇이 오늘 이렇게 쌩고생 하게 만든 것이다.





리 알렉산드르 3세 다리가 보인다.
그래도 아직 손에 잡히지 않는다. 여기에서 포기해야 하는가...

결국 포기하고야 말았다. 오늘, 파리에서의 첫날은 이렇게 한없이 걸으면서 파리를 맛보는 시간으로 마무리했다. 그런데 큰일이다. 지하철역이 보이지 않는다. 버스도 모두 끊겨버렸는데... 파리의 밤거리를 보느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다녔다. 벌써 시계는 11시를 넘겼는데... 길거리에는 여행책자를 들고 있는 여행객들 밖에 보이지 않고 물어볼만한 사람도 없고. 약간의 두려움도 엄습해오고,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다. 이러다가 파리 시내 한 복판에서 노숙자가 되는건 아닌지...

참을 헤매다가 콩코드 광장에 지하철 역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런데 이제 걱정은 '지하철이 끊겼으면 어쩌지?'하는 걱정이다. 12시까지 다닌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여기에서 콩코드 광장까지 12시 전에 도착할 수 있을까. 종착지까지 가지 않으면 어쩌나... 걱정거리 하나가 해결되고 나니 또다른 걱정거리가 머리를 아프게 한다.

 

 

행히 한참을 기다려 지하철을 탈 수 있었다. 정말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우리가 있는 호텔은 13호선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지점이었다. 지하철에서 내리면서 알았는데 우리가 탄 지하철이 막차였던 것이다. 그것도 딱 우리 호텔이 있는 역까지만 운행하는... 단 몇 분만 더 늦게 도착했어도 호텔까지 무사히 오지 못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니 눈 앞이 깜깜해진다. 그런 반면에 알싸한~ 스릴을 맛본 것 같아 약간의 쾌감도 느껴진다. 근데 파리에서의 마지막 지하철은 조금 고민해봐야겠다. 거의 대부분이 흑인 남성들이다보니 그들이 우리를 협박하거나 그런 것도 아닌데 괜스레 가슴이 쿵닥쿵닥 뛴다. 자꾸만 눈치를 보게 되고, 시간이 갈 수록 눈동자의 굴림이 잦아진다. 무엇보다 더 무서운 건 인적이 없는 지하철역이다. 예전에 봤었던 영화의 한 장면이 살아나면서 누군가 뒤에서 덮칠 것만 같다는 생각도 든다. 아마도 파리의 지하철이 지은지 오래되어서 그런 느낌이 더 강한 것 같다. 어쨌든 다행이 호텔까지 무사히 들어왔다. 다만 문이 잠긴 호텔문을 초인종을 눌러 열어야했다는 것만 제외한다면. ^^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