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네이버 친구 브런치 구독

산책하듯 세계여행

[레전드호] 크루즈 여행의 갈무리 본문

바다 마을 이야기(Ocean)/한중일 크루즈(cruise)

[레전드호] 크루즈 여행의 갈무리

moreworld™ 2010.07.04 22:54


마지막 기항지였던 후쿠오카 여행을 마무리 하고 돌아오니 긴 여행의 끝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채운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여행이었기에 기대도 컸고, 기대가 큰만큼 아쉬움도 큰 것 같다. 자고나면 백일몽으로 끝나버리진 않을까 싶어 더 깊게, 더 많이 남기기 위해 처음 크루즈에 탔을 때의 마음으로 다시 한번 여기저기를 둘러보게 된다. 오늘은 마지막이니 수영장에 꼭 한번 몸을 담궈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지금은 휴식시간이다.

방으로 돌아가 잠시 쉬었다가 다시 수영장을 찾았다. 수영장에 들어가긴 좀 그렇고 크루즈에서 내리기 전 여행으로 인한 피로나 풀까해서 자쿠지를 찾았다. 세상에~ 세상에~ 이렇게 좋은 것을 왜 이제야 알았을까. 진즉에 알았다면 첫날부터 꼬박꼬박 횟수를 헤아려가며 찾았을텐데 말이다. 1시간 정도 자쿠지에 앉아 피로를 확~ 풀고 나니 마지막 저녁시간에 좀 더 힘을 내서 크루즈 여행을 마무리 할 수 있을 것 같다. 또 다시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매일매일 이곳을 이용하리라 맘먹고 아쉽게 돌아섰다.

지금부터 내가 크루즈에서 하는 모든 것이 마지막 흔적으로 남으리라 생각하니 에휴~ 아쉬움이 크다.

<크루즈 내 카지노>

카지노를 지나쳐 간건 수 없이 많았지만 정작 게임은 한번도 못했다. 카지노이지만 내겐 단순한 통로의 역할밖에 못한 것이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사람이 없다보니 선뜻 찾기엔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 기념촬영만 할뿐. 하긴 카지노가 일본에서는 운영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따지고 보면 그리 많은 시간 운영된 것 같진 않다.

크루즈에 면세점이 있다하니 엄마와 동생이 계속해서 문자를 해댄다. 면세점이 있긴하나 그리 많은 물건들이 있는 것이 아니라서 원하는 대로 사줄 수는 없었지만 그런대로 구색은 맞출 수 있었다. 

<크루즈 기념품>
 
나도 면세점에서 이번 여행을 기념할 기념품 하나를 손에 들었다. 너무 마음에 드는 내게 주는 선물이다.

<희망 나누기 티셔츠 판매>

중앙 메인홀로 내려오니 '희망 나누기'란 타이틀로 티셔츠 판매를 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으로 제3세계의 아이들을 돕는다고 한다. 여행도 하고, 좋은 일도 하고 일석 이조, 아니 그 이상이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으니 보는 사람의 기분마저 좋아진다.


오~~ 오늘 크루즈 내 분위기가 다른 날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도대체 뭐지? ㅎㅎ
저녁을 먹고 나서야 이유를 알았다.

 
<하선 준비물들>

방으로 돌아오니 하선 준비를 위한 여러가지 물품들이 테이블 위에 가지런히 놓여 있다. 여행에 대한 설문조사지와 짐택, 그리고 마지막으로 크루즈 승무원들에게 제공할 팁을 넣을 수 있는 봉투가 하나하나 마련되어 있다. 한국에서 여행을 준비하는 경우 여행경비에 팁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지만 만족할 만한 좋은 서비스를 받았다면 추가팁을 조금 더 주는 것도 좋다. 성의껏. 우리나라에선 팁문화가 익숙치 않아서 어색할 수도 있지만 아침저녁으로 깨끗하게 방 정리를 해주고 마주치면 반갑게 미소지어 주는 룸메이드에게, 맛있는 식사를 준비해주고 덤으로 좋은 친구가 되어 준 웨이터들에게 고마움을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처음 크루즈를 타서부터 지금까지의 일들이 파노라마처럼 기억을 스쳐지나간다. 으흐흐~ 이젠 지금까지 흐트러놓았던 옷가지와 소지품들을 정리하여 가방에 넣고 캐빈 밖에 놓아두어야 한다. 이렇게 놓아두면 내일 크루즈에서 내려서 다시 받을 수 있다.

<승객들이 내어놓은 캐리어들>


<마지막 저녁식사>

8일동안 너무나 환상적인 식사를 하루 3끼 꼬박꼬박 먹을 수 있었음에 너무나 감사드린다. 언제나 내 삶에서 먹는 즐거움을 제외한다면 반 이상의 즐거움이 사라져버린다고 주장해 왔떤 나이기에 이 곳에서 즐기는 식사시간은 그 자체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런 멋진 식사를 이제는 할 수 없다는 것이 슬프기까지 하다. 흑흑 ㅠ.ㅠ 하지만 동시에 지금까지 늘어난 뱃살을 어떻게 감당할까 걱정이다.


<Adieu, korean>

내일이면 하선하는 우리나라 승객들을 위해 마지막 인사를 한다. 지난번 상하이에 도착하기 전 보았던 퍼포먼스를 다시한번 즐긴다. 이제는 내가 주인공이 되어서 말이다. 한국인 승무원들이 나와 인사를 하고 모두 다 함께 아리랑을 불러주니 코끝이 찡해진다. 제대로 되지 않는 발음을 종이에 써서 부를 만큼 정성을 들인 그들의 마음이 고맙다. 끝까지 감동이다.


마지막 밤을 보내는 한국인들을 위해 락앤롤 파티가 예정되어 있단다. 그 파티를 위해 조금은 다른 장식과 분위기를 갖추었던 것이다. 환송행사를 해준다니 것도 고맙다. 하나하나가 그저 고마을 따름이다.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