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네이버 친구 브런치 구독

산책하듯 세계여행

[부다페스트] 역사박물관, 국립갤러리 본문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헝가리(Hungary)

[부다페스트] 역사박물관, 국립갤러리

moreworld™ 2010.01.07 21:19


부다페스트 왕궁은 현재는 이름만 남아있다고 볼 수 있다. 현재의 건물은 2차대전시 무너졌다가 그 이후 다시 지어진 건물이다. 왕궁은 몇 번이나 무너졌다가 재건설, 재건설, 재건설이 반복되었다고 한다. 헝가리의 슬픈 역사, 수난사라고나 할까... 현재 그 건물은 국립갤러리와 역사박물관, 국립 세체니 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국립갤러리와 역사박물관은 볼 수 있었으나 도서관은 볼 수 없었다. 사실 나의 관심은 도서관이 더 컸는데... 관광용 책자에서는 이용요금이 있었지만 두 곳다 무료로 관람할 수 있었다. 입구 info코너에서 들어가기 전 서로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아 힘든 점이 있었지만 공짜관람으로 기분이 확~ 풀렸다.

 


국립갤러리 입장권(0 Ft)
기념품 구입 525Ft


 

한 귀족의 수집품들로 구성된 미술관인데 특별 전시를 관람하려면 관람료를 내야한다. 우리가 갔을 때는 성물을 전시하고 있었으나 그것까지 관람하게되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릴 것 같아 생략했다. 빨리빨리 후딱후딱,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빼먹지 않게 보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뭉카치 미하이라는 헝가리의 국민화가의 방.
첫 느낌은 그림이 상당이 암울해보이다는 느낌. 어두침침하고. 다른건 못봐도 그건 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찾게 되었다. 보는 동안은 조금 실망스러운 느낌이 있었는데 나오고 나서도 자꾸 기억이 나는건 왜일까. 미술관샵에서 뭉카치의 [하인의 하품]을 포함한 조그만 그림 3점 구입.[사형수의 감방]이 더 유명하다던데 하품이 더 기억에 남는다.
하인의 하품은 동생이 꼭 고문당하는 것 같은 표정이라고 하기도 했다.

 


두개다 뭉카치 미하일 作


 왕궁갤러리 내부 전시물


아마도 성당의 제대인듯 보인다. 다른 작품들보다 시선을 끄는 묘한 매력이 있다. 분위기가 그렇게 만든 것인지, 신자로서의 당연한 관심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냥 지나칠뻔 했던 곳이다. 나오는데 빛이 다른 곳이 있어 슬쩍 봤는데 안보고 왔으면 조금 섭섭할 뻔 했다. 금빛으로 물든 성물들로만 이루어진 전시공간이었는데 종교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별 흥미가 없겠지만 일단 우리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살펴봤다.

<왕궁 정원의 분수대>

앞마당엔 분수대와 아름답게 정리된 정원이 멋진 곳이다. 이 근교에서 아이리스를 촬영한 듯 하다. 이병헌이 관광객처럼 와서 누군가를 저격하는 장면이었던 걸로 기억되는데...

<아이리스 방영장면>


헝가리에서 유일하게 제대로 나온 동생과 함께한 사진이다. 둘이서 셀카를 찍고 있으니 옆에 있던 사진사 아저씨가 찍어준댄다. 많은 책들에서 유럽에선 그렇게해서 사진을 찍어주면 댓가를 지불해야한다는 말들이 많아 괜찮다고 했더니 자기는 댓가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찍어준댄다. 그래서 사람은 겪어봐야 하는 거다. 괜한 선입견 때문에 좋은 생각을 가진 사람을 오해했다.

이건 갤러리 앞에 있는 동상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