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인스타그램 구독 facebook구독 트위터 구독 email보내기 네이버 친구 브런치 구독

산책하듯 세계여행

[몽 생 미셸] Mont-Saint-Michel Abbey 본문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프랑스(France)

[몽 생 미셸] Mont-Saint-Michel Abbey

moreworld™ 2010.01.04 22:00


Mont-Saint Michel Abbey



몽 생 미셸 수도원의 역사

이 곳은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에 있는 쿠에농 강초입에 있는, 프랑스 북부 해안에서 1km정도 떨어진 작은 돌섬이다. 이 수도원의 역사는 7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아브랑쉐 지역을 담당하던 오베르 주교에 의해 건설되었다. 수도원이 생기기 전에는 무덤산(Mont Tombe)이라 불렸다. 전설에 의하면 미카엘 천사(Michael)가 오베르 주교의 꿈에 나타나 바위섬에 수도원을 지으라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오베르 주교는 이를 묵살하고 몇 번이고 듣지 않고 있다가 미카엘 천사가 그의 두개골을 손가락으로 때려 구멍을 내고서야 수도원을 지어 봉헌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오베르 주교의 두개골은 현재 아브랑쉐의 한 성당에서 보관중이라 한다.) 이후 많은 순례객들이 이 곳을 찾게 되었다. 10세기에는 베네딕토 수도회가 자리잡았고, 수도원을 둘러싼 바위 산에 마을이 생기고 성벽이 생기게 된다. 100년 전쟁 동안에는 영국이 파리까지 점령할 정도로 프랑스의 많은 지역이 황폐화되었지만 영국에서 그리 멀지않은 이 곳은 아주 견고하고 강한 군사요지로 사용되었고, 심지어 국가정체성(national idntity)의 상징으로까지 여겨졌다고 한다. 수도회가 해산이 되고 난 뒤 군사적 시설로 크게 자리잡았으며, 프랑스 혁명 때부터 1863년까지는 감옥으로 사용되었다. 1874년 역사적 유적지로 분류되면서 복구작업이 시작되었고, 그 결과 현재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을 찾고 있으며 프랑스 내에서도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1979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 본 설명은 아래 안내문을 토대로 작성 -

 


몽 생 미셸 입구에는 자국어를 비롯하여 영문 설명과 일본어 설명, 중국어, 이탈리아 등의 언어로 안내문이 배치되어 있었으나 아직 한국어로 된 안내문은 찾을 수가 없었다. 영문 안내문을 짚어들면서 외국에서도 불편함 없이 '우리의 언어를 접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래도 위로가 되는 것은 베르사유 궁전과 루브르 박물관에서는 한국어 설명이 된다는 점이다. 물론 이것도 그들의 필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한국 기업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그들의 노력에 의해 한국어 안내를 접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몽 생 미셸의 안내도>

 

실 이 곳을 둘러보는데는 굳이 안내도가 없더라도 잘 찾아갈 수 있다. 입구로 들어서면 좁은 골목으로 이루어 진 길이 한길로 이어져 있으며, 그 길을 따라 올라가면 수도원 꼭대기에 다다르게 된다. 물론 그 전에는 매표소를 거쳐야겠지. ^^ 우리가 이 곳에 들어갈 때에는 저기 1.8km가 되는 길을 1시간이 넘게 걸려 들어왔다. 하지만 주차장에서 또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휴가를 나온 많은 차들 덕분에...


날씨가 맑았다면 더욱 멋졌을 곳이지만 이렇게 흐린 날씨도 나름 분위기 있다고 위로해본다. '내 마음이 맑으면 되는거지'라는 생각을 하며 그래도 결국은 이곳으로 왔다는 기분에 취해 한겨울 눈을 반기는 강아지처럼 뛰어다닌다.


<해안가 모습>


이 곳은 수도원 자체 건물만으로도 충분한 인기가 있지만
또 한가지 볼 것이라고 한다면 조수간만의 차이가 프랑스에서 최대라는 점이다. 물이 빠졌을 때와 들어왔을 때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시간에 따라 아주 다른 모습의 몽 생 미셸을 감상할 수 있다. 지금은 물이 빠진 상태라 많은 사람들이 해안가를 거닐고 있다.

<좀더 가까이에서 수도원 즐기기>


이 곳 수도원과 골목길은 반지의 제왕 소재로도 활용되었다고 한다.
멋진 하나의 창조물은 또 다른 대단한 창조물을 만들어낸다. 앞으로도 얼마나 더 많은 창조물이 우리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해 줄지 전혀 예측할 수 없지만 보는 내 맘을 이리도 즐겁게 해주는 것을 보면 다른 사람들 마음도 충분히 즐거우리라 생각한다.

<수도원 성벽>


원래 이곳은 성벽으로 이루어진 곳이 아니지만 수도원이 생기고 수도원을 찾아오던 순례객들의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장소로 마을이 생겨나면서 성벽도 만들어졌다고 한다.
우리나라로 본다면 일종의 주막과 같은 형태로 생긴 것이다. 수도자들이야 수도원에서 생활하면 그만이지만 그렇지 않은 평신도들은 순례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을 것이다. 이를 위해 하나, 둘 생겨난 것이 지금은 아주 거대한 벽을 이루고 있다.


<드디어 입구이다>


이곳을 찾는 사람과 돌아가는 사람들의 중요한 교차점이자 수도원 영역이 시작 되는 곳이다.
이 문을 들어서면 아기자기한 중세의 기념품 가게들이 즐비하게 서 있다.

 


<중세 수도자들을 재연>


중세부터 많은 신자들이 자신의 신앙을 돈독히 하기 위해 이 곳으로 순례를 왔다고 한다.
하지만 이 곳을 순례하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다이 설명은 다음에서....). 둥글게 표시된 이들의 발을 기억해 두라.

입구에 줄지어 서 있는 건물들은 대부분 기념품 가게들이고 아니면 호텔이다. 조금 더 올라가면 중세를 살피면서 체험할 수 있는 역사관도 나온다. 차가운 돌로 만든 건물들이 딱딱함 보다는 오히려 푸근함과 편안함을 느끼게 해 준다.

  

<건물과 건물을 잇는 또 다른 건물>


단순히 두 건물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을까, 아님 하나의 고유한 역할을 가지고 있을까?
약간은 다른 형태로 지어진 것을 보니 건물이 지어졌을 때 함께 지어진 것은 아닌 듯 한데...(추측) 이럴 때 건축사인 동생을 데리고 왔으면 좀 더 잘 이해했을라나? ^^

  


이렇게 좁은 골목길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지 모른다.
각자 다른 마음으로, 다른 생각들로 이 곳을 찾았겠지. 이 곳에서까지 보이는 저기 간판의 일본어!!! 외국을 찾으면 모두가 애국자가 된다하지만 또 하나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우리의 후손들은 내가 지금 느끼는 이런 마음을 가지지 않도록 지금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는 것. 그래서 내 나라에 대한 자부심으로 세상을 누빌 수 있도록 해줘야겠다는 것이다.


간판들도 이쁘장 하고, 골목길도 아담해서 길지 않은, 그렇다고 짧지도 않은 이 길을 걸어가는 것이 지루하지만은 않다. '아마 중세 이 길을 걸어가던 수사님도 저 계단에 앉아 살짝 쉬고 다시 이 길을 갔겠지' 상상하며 걷는 길

 

평소 운동부족을 탓하며 올라가는 길, 나도 사람이 한창 많은 시즌에 찾아왔으면서도 '이 사람들은 왜 꼭 오늘 이곳에 왔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이 길을 혼자 걷는다고 생각하면 그것도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닐 듯 하다. 함께 걷는 이 길이 복잡하긴 하지만 재미를 더해준다.

<나무 틈새로 살짝 보이는 첨탑>


어찌보면 이 수도원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첨탑의 미카엘 천사상이 나무들 사이로 조그맣게 자신을 드러낸다.
건물과 사람 밖에 보이지 않던 좁은 골목길에서 하늘이 보임에 안도의 숨을 내쉬고 이젠 첨탑까지 보이니 꼭 다왔다는 느낌이 마음을 가득 채운다. 시작이 반이고, 마음 먹은 것으로 충분하다면 이 곳에 선 나는 '다 이루었다'라고 할 수 있으리라.

 

벌써 지쳤나? 코 앞에 매표소를 놔두고 많은 사람들이 쉬고 있다.
아빠 앞에 안겨 오고 있는 꼬마녀석 너무 귀엽다.

 

동그란 눈과 굳게 다문 입술이 비장한 마음으로 올라온 듯 하다. ^^ 아이가 너무 이뻐 인사도 하고 뭐라뭐라 말하긴 했지만 아이는 못 알아듣는 것 같다. 당연한 것을... 그래도 살짝살짝 웃어줬는데 사진을 찍으니 표정이 완전 비장해져버렸다. 아빠가 흔쾌히 사진 찍는 것을 허락해줘서 찍을 수 있었다. 리본으로 묶은 공갈 젖꼭지가 너무 웃긴다. 


<매표소>


줄지어 선 사람들...
우리 조금만 더 늦게 왔으면 이 곳에 못 들어올 뻔 했다. 천만 다행이다. 올라오면서의 볼거리도 대단했는데 이제 여기서부터 진짜 시작이다. 기대해도 될까? 안될까? ^^

입장료: 8.5Euro

 

2 Comments
댓글쓰기 폼